Breed Rescue Protect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이 하는
모든 활동은 바다와 바다친구들을 위한 것입니다.

우리의 약속 Our Commitment.

여기 SEA LIFE에서 우리는 바다와 우리가 보호 할 수 있어 행운이라 여겨지는 많은 바다친구들을 진실히 돌보고 있습니다. 우리는 바다친구들에 대한 전문가입니다. 바다친구들을 위해 제작된 특별 공간에서 그들 스스로 번식하며 잘 지낼 수 있는 바다친구들과 함께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활발한 활동가로 소중한 바다친구들을 보호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하고 있습니다. 바다친구들의 실질적인 번식, 서식지 만들기, 구조, 재활 치료를 진행하며 또한 정부에
이들을 위한 탄원서를 제출하고 관련 회의를 주체하며 모든 종류의 중요한 해양 이슈들의 인지도를 높이는데 힘쓰고 있습니다.

이 곳 SEA LIFE에서 우리는Here at SEA LIFE

SEA LIFE는 멸종 위기에 처한 가오리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큰 해마 번식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상괭이와 같이 아프거나 다친 수백 마리의 물개와 거북이를 매년 구조하고 다시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재활에 힘쓰고 있으며 또한 오염으로부터 해변을 지켜낼 수 있도록
해양보호지역 설정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내 보호 활동Local Conservation

2011년에 해양수산부에 의해 해양생물 서식지외 보전기관 및 전문구조치료기관으로 지정된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은 바다거북과 해양생물들의 구조와 방류를 통한
해양생물 보전의 노력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의 상괭이와 같이 아프거나 다친 수백 마리의 물개와 거북이를 매년 구조하고 다시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재활에 힘쓰고 있으며 또한 오염으로부터 해변을 지켜낼 수 있도록
해양보호지역 설정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곳 SEA LIFE에서 우리는Here at SEA LIFE

SEA LIFE는 멸종 위기에 처한 가오리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큰 해마 번식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리브랜딩과 투자로 새롭게 변한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은 바다에서 그물에 걸려 그 수가 감소하고 있는 상괭이의 구조와 재활, 방류에 전념하기 위한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국립수산연구원 고래연구소와 함께하는 프로젝트인 “상괭이 보호” 프로그램은 고래를 소비하는 사람들로부터 고래를 보전하고 보호 하려는 생각의 전환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가 될 것입니다.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은 고래의 보전에 대한 중심적 역할을 담당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함께 하는 이들Working with others

우리는 다양한 환경단체와 함께 일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그린피스, 해양보전협회, 고래보전협회, 야생동물 보호단체, 세계자연기금, 국립수산과학원, 해양연구소)  또한 우리는 야생보호단체들이 특정 해양보전이슈에 주의를 집중하는데
필요한 기자회견, 모금행사, 전시회들을 주최하고 재정 지원을 하는데 노력하고 있습니다.

The SEA LIFEMarine Conservation Trust

우리는 다양한 환경단체와 함께 일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SEA LIFE Trust는 해양생물과 환경 보존을 위한 자선단체입니다.
  • 우리는 전 세계의 바다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 포경과 고래고기 소비 금지
  • 상어 지느러미 채취를 금지
  • 책임 있는 어업 할당제 및 제한
  • 해양보호구역 설정
  • 오염을 줄이고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 폐기물 제거
혁신적인 보존 캠페인, 과학 연구 및 교육 장려를 통해 우리는 해양생물의 무분별한 남획을 막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정보와 현재 진행중인 캠페인에 관하여 알고 싶으시다면 아래의 사이트를 방문하세요.
www.sealifetrust.org

상괭이 보호활동Finless Porpoise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의 모든 상괭이들은 어민들이 설치한 정치망에 들어와 나가지 못하고 그물에 엉켜서 부상을 당해 구조되어 왔습니다.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에서 건강을 되찾은 상괭이들은 다시 자연으로 돌아갑니다. 상괭이는 쇠돌고래과에 속하는 종으로 약 1.5m ~ 1.9m 정도의 크기에 몸무게는 72Kg정도 되는
해양포유류입니다. 영어 이름에도 알 수 있듯이 일반 고래류들과는 달리 등지러미가 없는 것이 특징입니다. 고래류 중에서 몸집이 가장 작고 주둥이가 없으며 동근 앞 머리 부분이 입과 직각을
이루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인도-태평양의 온난한 해안지역과 담수지역에 서식하고 우리나라의 서해와 남해의 섬 주변이 최대 서식지로 알려져 있습니다. 조선시대 최고 어류학서인 정약용의 ‘자산어보’에서
사람을 닮은 인어로 소개된 적이 있습니다.

과거부터 다른 고래류들과 달리 사람에 의해서는 거의 사냥이 되지 않지만 그물 어업으로 인해 하루에 수십여 마리가 혼획되어 폐사하거나 밍크고래로 둔갑되어 시장에서 거래되기도 합니다.

  • 구조 Rescue
    그물 안에 먹이를 먹기 위해서 들어온
    상괭이들이 수면위로 올라오지 못해
    숨을 쉬지 못하거나 외상을 입기도
    합니다.

    어민들과 해경의 제보를 받아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과 고래연구소는
    상괭이 구조를 위해 현장에 즉시 출동하여
    그물에 걸린 상괭이를 구조, 건강상태를
    확인합니다.

    구조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으로 이송하며
    건강상태가 양호할 경우에는 현장에서
    즉시 방류합니다.

  • 재활 Rehabilitation
    이송된 상괭이는 치료와 함께 바다로
    다시 돌아갈 재활훈련을 받습니다.

    정기적인 검사와 함께 다양한 먹이와
    영양제를 투여하고 자연과 비슷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상의 수질 유지하며 다시
    바다로 돌아갈 수 있는 건강상태를
    만들어 줍니다.

    이후 원서식지로 이동하여 먹이를
    사냥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도록 약 한 달간의
    야생적응훈련을 진행합니다.

    야생의 습성을 최대화 시키기 위해
    아쿠아리스트와의 접촉을 최소하고
    살아있는 먹이를급이합니다.

  • 방류 Release
    약 한 달간의 야생적응훈련이 끝나고
    건강에 이상이 없고 지방층 두께,
    계절 조건, 바다 수온이 최적화
    되었을 때 방류여부를 결정합니다.

    마지막으로 스스로 살아있는 먹이를
    사냥해서 먹을 수 있는지 확인하고
    스트레스를최소화하여 스스로 야생훈련을
    했던 해상가두리에서 빠져나갈 수 있도록
    그물을 열어 상괭이가 다시 바다로
    돌아가도록 합니다.

  • 구조 Rescue
    바다거북이 그물에 걸려 혼획되거나
    부상으로 인해 좌초되었을 경우 인근
    주민과, 해경, 119 등의 네트워크를
    통해 좌초 사실을 제보와 보고를
    받습니다.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과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소는 직접
    현장으로 출동하여 바다거북의 건강상태를
    확인합니다. 구조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해양생물 서식지외 보호기관인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으로 이송하고
    건강상태가 양호할 경우에는 현장에서
    즉시 방류합니다.

  • 재활 Rehabilitation
    구조된 바다거북은 외상 치료 후
    주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서 상태를
    확인합니다.

    오징어, 새우, 미역,도루묵 등 다양한
    먹이를 주며 스트레스 감소를 위해 수조 내
    환경을 최대한 서식지와 비슷하게 조성하고
    영양결핍을 예방하기 위해 영양제를
    꾸준히 공급합니다.

  • 방류 Release
    재활을 통해 건강을 완전히 회복한
    바다거북은 등갑에 GPS를 부착하고
    해운대 앞바다에서 방류를 합니다.

    GPS를 등갑에 부착하는 이유는 바다거북의
    회유경로와 생존여부를 파악하여
    바다거북에 대한 중요한 연구자료로
    이용합니다.